별 내용 없는 일상의 신변잡기나 끄적거리는 블로그이다보니 하루 방문객 수가 정말 일정한데, 최근에 아침부터 방문객 수가 평소의 10배 이상 튀는 일이 있었다.

지난 달에는 다음 모바일 페이지의 생활 코너 한 귀퉁이에, 오늘은 플립보드라는 뉴스앱의 여행 코너에 포스팅 중 한 꼭지가 소개되었던 듯 싶다.


별 내용도 없는 블로그인데 방문객이 늘어나니 기분이 꽤 묘하다. 

올해 들어 일이 잘 안 풀려서 심경이 복잡했는데, 앞으로 잘 풀릴려고 그러는 것 같아서 기분이 나쁘진 않다. 좀 더 잘 써 봐야지.

슈퍼맨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