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 변영로 


나즉하고 그윽하게 부르는 소리 있어

나아가 보니, 아, 나아가 보니....

졸음 잔뜩 실은 듯한 젖빛 구름만이

무척이나 가쁜 듯이, 한없이 게으르게

푸른 하늘 위를 거닌다.

아, 잃은 것 없이 서운한 나의 마음!


나즉하고 그윽하게 부르는 소리 있어

나아가 보니, 아, 나아가 보니

아렴풋이 나는 지난날의 회상같이

떨리는 뵈지 않는 꽃의 입김만이

그의 향기로운 자랑 앞에 자지러지노라!

아, 찔림 없이 아픈 나의 가슴!


나즉하고 그윽하게 부르는 소리 있어

나아가 보니, 아, 나아가 보니

이제는 젖빛 구름도 꽃의 입김도 자취 없고

다만 비둘기 발목만 붉히는 은실 같은 봄비만이

소리도 없이 근심같이 나리누나!

아, 안 올 사람 기다리는 나의 마음!


비가 개인 날 아침, 하늘을 보며 문득 변영로 시인의 '봄비'가 생각났습니다.

비가 내리고 기온이 떨어져서인지 좀 쌀쌀한 기운이 드는 아침이지만 봄은 다가 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alt.photo >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른 봄, 햇살 좋은 날 아침에  (0) 2018.03.06
시즌 오프(Season Off)  (0) 2018.03.05
봄비 내린 다음 날 아침  (0) 2018.03.05
광야  (0) 2018.03.01
겨울 아침, 달넘이 풍경사진 보며 떠오른 단상  (0) 2018.02.22
남양주 다산 생태공원  (0) 2016.11.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