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봄 아침의 단상

2018.03.09 09:38


기온이 점점 오르고 있지만, 아직 아침은 쌀쌀합니다.

요며칠 내린 비 때문인지 오늘은 조금 더 쌀쌀한 기분도 드는 아침입니다.

사진은 겨울 아침 일찍 산을 오르면서 겨울햇살을 받고 있는 풍경을 찍었습니다. 저 사진 속의 나무에 연녹색의 새순이 돋는 모습이 기다려지는 하루입니다.

계절이 바뀌는 요즘이 감기가 제일 걸리기 쉬운 계절입니다. 낮의 따뜻한 햇살에 취해서 해가 진 후의 쌀쌀함을 잊지 마시고 외출시에 가벼운 겉옷이라도 하나 챙기시는게 어떨까 싶습니다.


오늘도 요즘 읽고 있는 시집 "겨울이 꽃핀다"에 나오는 시 한편을 올립니다.


먼 곳을 바라보는 눈은 왜 슬픈가

  - 박노해



먼 산이나

먼 들판이나

수평선 바다 너머

저 먼 곳을 바라보는 눈은

왜 그리 쓸쓸하고 슬픈가


사람 힘 다한 자리

자신의 때 가버린 자리

그 자리에

몸만 세워둔 채

눈빛만 빠져나와

저 아득한 곳을

한 마리 수리매로 떠도는


찬 벽 속에 들어앉아

묵묵히 눈감은 내 몸만 남겨두고

창살 너머 저 너머

먼 강 건너를 바라보는 사람의


쓸쓸하고 슬픈 눈빛 하나

붉은 노을 속에 떠돌고 있다


   - 박노해 시집 '겨울이 꽃핀다' 중에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