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이 질 무렵 동네 뒷산에 올랐습니다. 봄이 가고 여름이 오려는지 날은 덥고, 벚꽃은 대부분 떨어지고 얼마 안 남아 있네요.

  영국의 시인 A.E. Housman의 시 중에 벚나무를 노래한 시가 있습니다.

Loveliest of Trees, the Cherry Now

        - A.E. Housman(1859~1936)



Loveliest of trees, the cherry now   

Is hung with bloom along the bough,   

And stands about the woodland ride   

Wearing white for Eastertide.   

   

Now, of my threescore years and ten,

Twenty will not come again,   

And take from seventy springs a score,   

It only leaves me fifty more.   

   

And since to look at things in bloom   

Fifty springs are little room,

About the woodlands I will go   

To see the cherry hung with snow.


나무 중 제일 예쁜 나무, 벚나무


나무 중 제일 예쁜 나무, 벚나무가 지금

가지마다 주렁주렁 꽃 매달고

숲 속 승마도로 주변에 서 있네. 

부활절 맞아 하얀 옷으로 단장하고. 


이제 내 칠십 인생에서 

스무 해는 다시 오지 않으리.                

일흔 봄에서 스물을 빼면 

고작해야 쉰 번이 남는구나. 


만발한 꽃들을 바라보기에 

쉰 번의 봄은 많은 게 아니니 

나는 숲 속으로 가리라 

눈같이 활짝 핀 벚나무 보러. 

(번역 故 장영희)

 지금은 타계하신 서강대 장영희 교수님께서 번역하신 <장영희의 영미시 산책 : 생일>에 실려 있는 시의 뒷부분에 쓰신 내용을 읽다 보니 울컥하게 됩니다.

  꽃 피는 아름다운 봄을 영원히 볼 수는 없을진대, 너무 늦게, 이제야 그걸 깨닫습니다. 문득 이런 화창한 날에 내가 숨쉬며 살아 있다는 사실이 눈물겹도록 감사합니다. 올 봄엔 정말 꼭 꽃구경 한번 나서봐야겠습니다.

    - 장영희의 영미시산책 <생일> p. 197

  

  짧았던 봄날은 가고, 벌써 여름이 시작된 것 같습니다. 내년에도 올해와 같이 활짝 핀 봄을 볼 수 있기를 기도해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