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1-냉이꽃-1


'당신께 나의 모든 것을 바칩니다'

  냉이꽃의 꽃말입니다. 

  냉이는 이른 봄에 된장찌개에 넣거나 나물로 무쳐 먹는 봄이 끝나면 그 다음해 봄이 오기 전까지는 까맣게 잊어버리는 봄나물이었는데, 이런 냉이도 5월쯤에 꽃이 핍니다. 집 근처의 산책로를 걷다 보니 개울 옆으로 냉이꽃이 핀 게 보여서 몇 컷 담아 두었던게 기억이 나서 다시 꺼내 봤습니다.

0611-냉이꽃-2


  냉이는 십자화과에 속하는 이년생의 들풀입니다. 지역에 따라 황해도에서는 내이, 평안도에서는 냉이, 경상도에서는 난생이 또는 나수랭이, 충청도에서는 나숭갱이, 나싱이, 전라도에서는 나새, 나상구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이른 봄에 땅에 붙어 있는 것만 봤는데, 나물로 캐서 먹는 시절이 지나면 높이 10∼50㎝까지도 자라면서 줄기의 끝에서 5∼6월에 흰색의 꽃이 핍니다. 주로 우리 나라, 만주, 중국, 일본 등지에 분포하는 들풀입니다.

  열매의 모양이 삼각형이라서 냉이를 영어권에서는 목동 주머니(shepherd's purse)라고 부릅니다.

0611-냉이꽃-3


  우리가 이른 봄에 마트나 시장에서 사서 먹는 냉이 외에도 좁쌀냉이, 다닥냉이, 콩다닥냉이, 황새냉이, 큰황새냉이, 개갓냉이, 말냉이, 나도냉이, 고추냉이 등 다양한 종류가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 담은 냉이꽃은 모두 좁쌀냉이꽃입니다.

  주로 뿌리를 먹는 만큼 매연같은 환경공해가 심한 지역에서는 캐서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0611-냉이꽃-4


  들이나 밭이든 아무데서나 잘 자라기 때문에 나물로 캐서 먹는 봄이 지나고 나면 잡초나 마찬가지로 농사를 짓는데 귀찮은 풀 취급을 받기도 합니다. 잡초로 취급받아도 제 눈에는 흰색의 냉이꽃이 가득 핀 모양이 예쁘고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0611-냉이꽃-5


  한방에서는 냉이의 뿌리를 포함한 모든 부분을 제채(薺菜)라 하여 이뇨, 지혈 해독등의 효능이 있어서 약재로 쓰는데, 꽃이 필 때 채취하여 햇볕에 말리거나 생물로 쓰기도 합니다. 

0611-냉이꽃-6

  냉이꽃의 꽃말 때문인지 안재현이 냉이꽃을 트렁크 하나가득 채워 구혜선에게 프로포즈를 했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당신께 나의 모든 것을 바칩니다"

  1. Favicon of http://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8.06.11 20:27 신고

    하얀 냉이꽃에서
    봄향기가 나는 듯 합니다
    아름다워요.. ^.^

    • Favicon of http://puppetfox.net BlogIcon J. Hong 2018.06.14 23:11 신고

      어느새 봄이 가고 여름이 와버려서 내년 봄까지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

  2. Favicon of http://bluesword.tistory.com BlogIcon sword 2018.06.12 13:25 신고

    꽃 진짜 이쁘네요
    사실 꽃을 구분하지 못해서 글을 보고서야 알게 되었지만
    꽃말도 꽃도 사진도 이쁘네요 ^^

    • Favicon of http://puppetfox.net BlogIcon J. Hong 2018.06.14 23:12 신고

      꽃은 다 예쁜것 같습니다.
      처음 보는 들꽃이 많아서 일단 찍어두고 집에와서 찾아보고서야 아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3. Favicon of http://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8.06.13 15:33 신고

    하얀냉이꽃의 꽃말을 알고 갑니다.
    즐거운 임시휴일되세요

    • Favicon of http://puppetfox.net BlogIcon J. Hong 2018.06.14 23:13 신고

      감사합니다.
      즐거운 임시휴일 보내셨기를 바랍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