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진다네<청평>


별이 진다네

  "어제는 별이 졌다네. 나의 가슴이 무너졌네..."로 시작하는 여행스케치의 1집에 실려 있던 노래 '별이 진다네'가 생각나는 아침입니다. 

  9년 전 그 날은 뉴스를 듣는 순간 온종일 일도 손에 잡히지 않고 몇 날 며칠을 멍하니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만, 생활이 팍팍해져서인지 점점 무뎌져 가는 것 같습니다. 그냥 하루종일 노래 한 곡을 반복해서 듣고 싶은 아침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