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채-1


여름꽃, 범부채

  범부채는 중부 이남 섬지방과 해안을 중심으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꽃입니다. 산과 들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식물은 아니고, 공원에 조경용으로 심어놓은 곳에서나 겨우 볼 수 있습니다. 7월 초에 낙원상가에서 운현궁 쪽으로 가다가 길가에 조경용으로 심어놓은 범부채를 본 적이 있습니다. 문득 범부채 사진을 몇 장 찍고 싶어서 작년에 봤던 곳을 갔지만 이미 범부채 꽃은 지고 열매가 맺히고 있었지만 그래도 몇 그루 남아 있을까 싶어 땡볕에서 좀 걸었더니 몇 송이 못 찍고 더위만 먹고 돌아왔습니다.

  범부채는 보통 50~100㎝ 정도 자라는데, 잎이 부채 모양으로 퍼지면서 자라서 끝에 피는 꽃에는 주황색 바탕에 짙은 반점이 표범의 무늬 같다고 해서 범부채라고 부릅니다. 영어로는 열매의 모양이 검은 구슬 같다고 해서 Blackberry lily, 꽃의 모양이 표범의 반점을 닮았다고 해서 Leopard flower 혹은 Leopard lily라고 부릅니다.

범부채-2


  고려 때부터 호의선(虎矣扇)이라고 부르던 것이 『동의보감』에 범부채·범부처로 표기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밖에 오선(烏扇)·황원(黃遠)·야간(夜干) 등으로도 불린다고 합니다. 학명은 Belamcanda chinensis (L.) DC.이었으나, 2005년의 DNA 염기서열 분석 결과에 범부채속(Belamcanda)의 유일종 범부채(Belamcanda chinensis)는 붓꽃속(Iris)으로 옮겨져 학명이 Iris domestica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범부채-3


    작년에는 7월 말에 범부채가 활짝 피어 있던 게 기억이 나서 7월 마지막 날에 그 자리를 찾았더니 이미 꽃은 다 지고 열매가 생기기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올해는 예년보다 기온이 높아서 꽃들이 거의 2주~한 달 정도 먼저 피고 지는 것 같습니다. 열매는 꽃이 핀 자리 아래에 달린 3cm 정도 되는 크기의 타원형의 부분이 익어서 포도송이처럼 검은색 윤기가 나는 구슬(?)이 생깁니다. 주로 관상용으로 많이 심는데, 뿌리는 거담, 진해, 소염의 효능이 있으며 몸속의 화기를 풀어내는 작용을 한다고 해서 한방에서 약용으로 사용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범부채-4


  주로 해안에 인접한 산야지에 자생지가 있었으나 산업화로 인하여 많이 훼손되고, 또 꽃이 아름답다고 여기저기서 사람들이 캐서 가져가는 바람에 자생지가 거의 남아 있지 않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공원 외에는 참 보기가 힘든 꽃이기도 합니다.

  자생지가 거의 남아 있지 않아서인지 꽃말인 '정성어린 사랑'이 더 와닿습니다.

범부채-5


  유난히 더운 여름이 또 하루 지나가고 있습니다.


범부채-6


  1. Favicon of http://hanwhainssu.tistory.com BlogIcon 아파트담보 2018.08.03 23:57 신고

    꽃이 너무 예쁘네요. 여름이라 그런지 더 색이 화려하네요 잘 공부하고 갑니다 ~너무 예뻐요

    • Favicon of http://puppetfox.net BlogIcon J. Hong 2018.08.06 15:41 신고

      주말 잘 보내셨나요?
      여름꽃은 흰색 아니면 화려한 색의 꽃이 많은 것 같습니다.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