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이네샤이덱에서 알피글렌까지 하이킹을 하면서 마주친 소떼.

멋진 풍경과 함께 소들의 목에 달린 카우벨 소리가 편안하게 해 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