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은 한마리 새

  미국의 시인 중에 에밀리 엘리자벳 디킨슨(Emily Elizabeth Dickinson, 1830-1886)이라는 시인이 있습니다. 1800편이 넘는 시를 썼지만 몇 편의 시를 익명으로 발표한 것을 제외하고는 한 번도 출판하지 않았다가 사후에 그녀의 여동생에 의해 발견되어 세상에 알려진 시인입니다.

  시인이 쓴 시 중에 "희망"을 노래한 시 한 편을 소개합니다.

'HOPE' IS THE THING WITH FEATHERS

   by Emily Dickinson


'Hope' is the thing with feathers—

That perches in the soul—

And sings the tune without the words—

And never stops—at all—


And sweetest—in the Gale is heard—

And sore must be the storm—

That could abash the little Bird

That kept so many warm—


I've heard it in the chillest land

And on the strangest Sea—

Yet, never, in Extremity,

It asked a crumb—of Me.



희망은 한 마리 새


희망은 한 마리 새 

영혼 위에 걸터앉아

가사 없는 곡조를 노래하며

그칠 줄을 모른다.


모진 바람 속에서 더욱 달콤한 소리

아무리 심한 폭풍도

많은 이의 가슴 따뜻이 보듬는

그 작은 새의 노래 멈추지 못하리.


나는 그 소리를 아주 추운 땅에서도,

아주 낯선 바다에서도 들었다. 

허나 아무리 절박해도 그건 내게

빵 한 조각 청하지 않았다. 

  시인은 아무리 심한 폭풍 속에서도, 막다른 골목에서도, 생명이 살지 못할 것 같은 추운 땅에서도, 아주 먼 바다에서도 희망은 존재한다고 합니다.

  '희망은 간절히 원해서 생기는 게 아니고 상처에 새살이 나오듯, 죽은 가지에 새순이 돋아나듯 저절로 생기는 것입니다'라는 말이 알듯 말듯한 하루입니다.

  1. Favicon of http://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8.04.20 07:02 신고


    날씨 일교차가 크네요 좋은 하루 보내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