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0일 이상의 장기 여행을 준비하다보면 고민거리 중 하나가 환전이다. 

필요한 금액 전부를 환전하자니 분실이나 도둑을 맞을까 고민되고, 그렇다고 그냥 신용카드만 쓰자니 카드복사, 부정사용,  높은 해외수수료가 걱정이고.....


일단, 해외에서 사용 가능한 해외용 체크카드의 수수료를 살펴보자.

대부분이 이용금액에 수수료 1%만 붙는다. ATM 출금수수료는 따로 명시되어 있지 않지만 ATM기를 잘못 선택하면 자체 출금수수료가 붙기도 한다고 한다.(한국에 편의점에 있는 현금출금기를 생각하면 될 듯....)


  2013년에 다녀 온 여행의 경우, 숙박비는 100% 신용카드로 현지에서 결제하고, 현지에서 사용할 현금은 30%정도는 미리 환전해서 가져가고 나머지는 현지에서 필요할 때 마다 신용카드의 현금서비스로 조금씩 인출해서 사용했는데, 다녀와서 정산해보니 1.1% 정도 1.39% 정도의 수수료가 붙었다.

  한가지 이상한 점은, 이용 당일의 환율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수수료가 0.4% 정도로 더 저렴하게 나왔다는 점이다. 특히나 체코 같은 경우는 기준환율로 계산했을 때 보다 실 청구 금액이 더 적게 나왔다. (아래 표 참조) 

이와 같은 차이는 현지에서 사용한 금액이 이용국가의 통화로 청구되는 것이 아니라 일단 USD로 변환된 다음에 USD 기준금액으로 청구되기 때문에 차이가 발생한다.

.


댓글에서 여행준비님이 알려주신 바에 의하면 ATM 인출시 적용되는 환율은 송금 보낼 때의 환율이라고 한다. 이 기준으로 다시 계산 해 보니 아래와 같이 나온다. 

이 중 국내에서 잘 사용되지 않는 체코 통화를 제외한 유로와 스위스 프랑만으로 계산해보면 카드사 취급 수수료+현지 ATM 수수료가 대략 1.4% 정도 되는 것으로 보인다. 100만원 인출 시 1만4천원 정도의 수수료가 나가는 셈이니 그다지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현금으로 환전할 때 적용되는 "현찰 살 때"의 환율과 비교해보면 실제 추가 부담되는 금액은 0.4% 정도이다. 

물론 이 수수료는 고정된 금액이 아니라 현지에서 사용하는 ATM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자. (아래 표에도 같은 200유로를 인출했는데 인출한 장소에 따라 청구금액이 다르다)


<2013년 여행 시 인출한 ATM 현금 인출 내역 자료>



그리고, 해외에서 결제할 때 주의할 점은 해외 결제시 결제한 통화를 바로 KRW(원화)로 환산해서 청구하는 것이 아니라 통화(유로)->USD로 환산->KRW의 과정을 거쳐서 환산한 금액을 청구하게 된다는 점이다. 이 결제 시스템을 DCC(Dynamic Currency Conversion-자국 통화 결제)라고 하는데, 현지 통화 외에 다른 통화(원화)로 결제하게 되면 KRW->Euro->USD->KRW로 환산되게 되어 환율 변환에 따른 수수료가 추가로 발생하게 되니 가급적이면 해당 국가의 통화로 결제하는 것이 유리하다.


  해외 여행 중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이 도난 사고이다. 특히 주요 관광지에는 동유럽에서 넘어 온 집시들의 후예들이 호시탐탐 당신의 지갑과 가방을 노리고 있다. 숙박비를 아끼기 위해 묵는 도미토리에서도 도난 사고가 심심치않게 유랑 같은 배낭여행 카페에 올라오는 걸 보면, 숙소라고 해서 안전한 것은 아니다.

  여행 중에 사용할 현금을 모두 환전해서 바리바리 싸가지고 다니다가 도둑을 맞는 것 보다는 그 때 그 때 필요한 현금을 조금씩 찾아서 쓰는 게 어떨까 싶다. 체크카드도 좋고 신용카드도 좋다.




반응형
  1. BlogIcon 곰도리 2015.01.08 15:04

    포스팅 잘 봤습니다~^^
    프라하 여행에서 체크카드(하나비바)쓰려고 하는데 혹시 어디서, 어느 은행 atm을 이용하셨냐요?? 은행마다 atm수수료가 다르다고 해서요~

    • Favicon of https://puppetfox.net BlogIcon Jason H. 2015.01.08 18:53 신고

      팔라디움 쇼핑몰 지하 슈퍼 Albert 옆에 있던 ATM을 이용했습니다. 어느 은행이었는지는 기억이 안 나는군요.

  2. BlogIcon 여행준비 2015.04.23 08:39

    해외출금시 환율은 송금보낼때 기준입니다. 현찰살때는 대중적인통화는 기준환율대비 크게 차이 안나지만 체코처럼 국내에서 잘 안쓰는 통화는 기준환율대비 차이가 엄청납니다. 송금은 실물화폐가 필요없으니 모든통화가 비슷하구요. 그래서 체코의 경우 현찰살때보단 싸게나오지만 송금환율기준으로는 더 비싸죠. 비싼이유는 회당 인출금액이 적어서구요.

  3. 포그니 2015.07.09 11:58

    안녕하세요...유용한 글이네요~
    글 읽다보니 궁금한게 있어서 여쭙니다 ^^
    맨 아래 부분에 보니 결제할때 환화가 아닌 그 나라 통화로 하는게 좋다고 하셨는데,
    카드 사용할때마다 "저는 00 나라 통화로 해주세요"하고 얘기해야 하나요?
    그리고 달러로 계산가능한 곳은 달러로 지불하는게 나은건가요? (단계가 생략되서 금액이 좀더 절감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인데요 )
    곧 해외나가는데 암껏도 모르고 있다가 한번에 공부할라니 머리 터지네요 ㅎㅎㅎ 시간되시면 답변 부탁드립니당 ^^

    • Favicon of https://puppetfox.net BlogIcon Jason H. 2015.07.09 12:38 신고

      원화결제 가능한 곳은 물어보는데, 안 물어보고 그냥 원화로 결제하는 경우도 있으니 PIN넘버를 누르기 전에 확인하시면 될 것 같네요. DCC에 대해서는 위키를 참고하시면 더 확실히 이해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https://namu.wiki/w/%EC%9E%90%EA%B5%AD%20%ED%86%B5%ED%99%94%20%EA%B2%B0%EC%A0%9C

      저 같은 경우는 현지 통화로만 결제를 해서 달러로 결제하는 경우는 잘 모르겠는데, 찾아보니, 달러->원화로만 결제되는 건 맞는데 그 전에 매장에서 물건값(현지통화)를 달러로 먼저 환산을 하는데, 그 환산 환율이 제일 안 좋은 환율로 환산을 한다고 하는군요. 카드사에 의한 환전수수료는 없는대신 가맹점에 의한 환전수수료가 발생하게 되는 셈이겠네요.

      잘 알아보시고 즐거운 여행 되시기 바랍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