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photo

gaura-1

가을바람에 살랑살랑~

  공원 한 켠, 기다란 줄기 끝에 달린 나비의 날개처럼 생긴 흰색의 꽃잎이 바람이 불 때마다 흔들리는게 꼭 나비가 꽃에 매달려 춤을 추는 것 같습니다. 나비바늘꽃 혹은 가우라(Gaura)라고 알려진 이 꽃은, 꽃이 바람에 날리는 모양을 보고 영어로 Whirling Butterflies라고 부르고,  우리나라에서는 나비바늘꽃이라고 부르는 꽃입니다. 색깔에 따라 흰 꽃은 백접초(白蝶草), 분홍색 꽃은 홍접초(紅蝶草)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병충해에 강해서 공원이나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 옆 인도의 화단에서 관상용으로 심어둔 것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gaura-2


  봄이 끝나고 여름이 시작되는 6월부터 가을이 끝나가는 10월말까지 꾸준하게 꽃을 피우는 이 식물은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입니다. 매달 한 번 병원에 갔다가 시간이 나면 들르는 서울창포원에서도 여름부터 가을까지 내내 볼 수 있는 꽃입니다.

gaura-3

  나비바늘꽃의 학명은 예전에는 Gaura lindheimeri으로 붙여졌다가 Oenothera lindheimeri으로 바뀌었습니다. 일반적으로 Lindheimer's beeblossom, beeblossom, whirling butterflies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예전의 학명에 붙였던 가우라(Gaura)라는 이름은 'superb'라는 뜻을 가진 그리스어에서 파생된 이름입니다.

gaura-4

  꽃은 흰색이나 옅은 분홍색으로 피는데, 여러해살이풀꽃이라 매년 같은 장소에서 볼 수 있는 꽃이기도 합니다.

gaura-5

  꽃말은 '섹시한 여인", "떠나간 이를 그리워함"이라고 합니다. 꽃의 모양과 바람에 날리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떠나간 이를 그리워함"이라는 꽃말이 더 적당할 것 같습니다.

gaura-6


gaura-7


gaura-8


gaura-9


  주말에 잠시 걷던 거리에 쌓인 낙엽이 바람에 날리는 걸 보면서 문득 이 나비바늘꽃 생각이 났습니다.

  1. Favicon of http://perfume700.tistory.com BlogIcon 아이리스. 2018.11.12 13:31 신고

    아직도 백접초가 남아 있었나봅니다..
    저도 꽃을 무척 좋아해서
    꽃만 보면 찍거든요~^^

    • Favicon of https://puppetfox.net BlogIcon J. Hong 2018.11.13 22:41 신고

      백접초는 다 져버렸는데, 길을 걷다 바람에 날리는 낙엽을 보니 예전에 찍어둔 백접초가 생각이 나서 포스팅해봤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