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디스크에 저장된 아주~ 오래전 사진들을 한 장 한 장 확인하면서 정리하다가 문득 하루키의 소설에 나오는 대목들이 생각나서 몇 구절 옮겨봅니다.

나는 이제 어디로 가려는 걸까. 내 모습을 보면서 생각했다. 아니, 그보다 나.는. 대.체. 어.디.로. 와. 버.렸.을.까.? 여긴 대체 어디일까? 아니, 그보다 근본적으로, 나는 대체 누구인가?
     - [기사단장 죽이기 1 - 현현하는 이데아], 무라카미 하루키

 

우리는 대체 어디로 가려는 것일까, 하고 나는 생각했다. 하지만 그런 것을 깊이 생각하기에 난 너무 피곤했다. 눈을 감으니 졸음이 어두운 그물처럼 머리 위에서부터 소리 없이 훨훨 내려앉았다.
    - [패밀리 어페어], 무라카미 하루키

 

 

눈을 감은 두터운 어둠 속을 그 조그마한 빛은, 마치 갈 곳을 잃은 넋인 양 언제까지나 헤매 다니고 있었다. 나는 몇 번이나 어둠 속으로 살며시 손을 뻗쳐 보았다. 하지만 손가락에는 아무것도 닿지 않았다.  그 가는 빛은, 언제나 내 손가락의 아주 조금 앞에 있었다.
    - [개똥벌레], 무라카미 하루키
  1. 2020.06.03 22:21

    비밀댓글입니다

    • 2020.06.03 23:22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