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한 여름 / 나태주

2019. 8. 25. 22:50

지나간 여름날에

  길을 걷다 발견한 골목 끝의 '무더위 쉼터'표지판이 어색하게 느껴지는 날이 왔습니다. 더위가 그친다는 24절기 중 하나인 처서 處暑가 지나가니 거짓말같이 열대야가 사라졌네요. 어느새 더위에 지쳐서 꼼짝도 못 하던 날들이 아주 오래전 같이 느껴집니다.

 왠지 지난여름을 생각하며 사진을 보고 있으려니 나태주 시인의 시 '쓸쓸한 여름'이 생각이 납니다.

 

쓸쓸한 여름 
  - 나태주 
  
  
챙이 넓은 여름 모자 하나 
사 주고 싶었는데 
그것도 빛깔이 새하얀 걸로 하나 
사 주고 싶었는데 
올해도 오동꽃은 피었다 지고 
개구리 울음 소리 땅 속으로 다 자즈러들고 
그대 만나지도 못한 채 
또다시 여름은 와서 
나만 혼자 집을 지키고 있소 
집을 지키며 앓고 있소.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도 모른 채 어느새 가을이 성큼 다가왔네요. 

  1. Favicon of https://c920685.tistory.com BlogIcon 실화소니 2019.08.25 23:36 신고

    너무 좋네요.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bluesword.tistory.com BlogIcon sword 2019.08.26 16:27 신고

    올해 여름은 작년같지 않아서 아주 괜찮네요 ㅎㅎㅎ
    작년엔 너무 힘들었는데 말이죵 ㅎㅎ

    • Favicon of https://puppetfox.net BlogIcon Jason H. 2019.08.29 00:07 신고

      작년이 진짜 더워서 힘들었었죠.
      올해는 그래도 반짝 몇 번 덥더니 그냥 지나갔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