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mage by congerdesign from Pixabay >

테너 색소포니스트 Charlie Rouse

  누군가의 추천으로 1940년대의 메인스트림 재즈 연주자들 중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테너 색소폰을 연주한 찰리 라우스(Charlie Rouse)의 앨범 'Yeah'에 실린 <Billy's Blues>를 들었는데, 듣기 편안한 곡이라 소개합니다.

  1959년부터 1970년까지 델로니어스 몽크(Thelonious Monk) 쿼텟에서 활동했던 찰리 라우스는  디지 길레스피 밴드, 듀크 엘링턴 오케스트라, 카운트 베이시 옥텟 등 당시 쟁쟁하던 재즈 밴드에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만, 솔로 연주자로서는 거의 알려지지 못하다가  델로니어스 몽크의 사망 후에 결성한 재즈밴드 스피어 Sphere를 결성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몽크의 그늘 아래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생각보다 꽤 많은 앨범을 발표했습니다.

1957: The Chase Is On (Bethlehem) with Paul Quinichette
1958: Just Wailin' (New Jazz) with Herbie Mann, Kenny Burrell and Mal Waldron
1960: Takin' Care of Business (Jazzland)
1960: Yeah! (Epic) – also released as Unsung Hero with bonus tracks
1961: We Paid Our Dues (Epic) – shared LP with Seldon Powell
1962: Bossa Nova Bacchanal (Blue Note)
1973: Two Is One (Strata-East)
1977: Cinnamon Flower (Casablanca) – also released as Brazil (Douglas Records)
1977: Moment's Notice (Storyville)
1981: The Upper Manhattan Jazz Society (Enja) - released 1985
1984: Social Call (Uptown) with Red Rodney
1988: Soul Mates (Uptown) with Sahib Shihab – released 1993
1988: Epistrophy (Landmark)

  발표한 앨범은 생각보다 많은 편인데,   구글에서 검색해보면 그중 1960년에 Epic에서 발매한 [Yeah!]가 유명한 것 같습니다. 유명하지 않은 앨범이라 구하기 쉽지 않은데, 유튜브에 전 곡이 올라와 있네요.

1. You Don't Know What Love Is

  - 재즈 스탠다드 중 하나로 너무 유명한 곡입니다.

 

2. Lil Rousin'

  - 

 

3. Stella by Starlight

  - 이 곡은 원래 1944년에 만들어진 영화 "The Uninvited"의 메인타이틀로 발표된 곡인데, 많은 재즈 연주자들이 연주하면서 재즈 스탠더드로 자리 잡은 곡이기도 합니다.

 

4. Billy's Blues

  - Billy's Blues는 리더인 찰리 라우스의 색소폰 연주도 좋지만 익숙한 재즈 리프를 계속 연주하는 피아노와 4분 20초 근처에서 시작되는 피아노 솔로, 그 이후에 이어지는 베이스 솔로가 듣기 좋습니다.

 

5. Rouse's Point

 

6. (There Is) No Greater Love

 

  장마 시작이라는 뉴스만 나오고 비는 제대로 내리지 않는 걸 보니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나 봅니다.

  1. 뽑기 다운타운언니 2020.07.09 08:11

    안녕하세요. 좋은 정보가 가득하네요. 재즈의 정보가 가득한 곳, 자주 방문하겠습니다. 구독 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