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의 알 수 없는 알고리즘이 추천한 재즈 트럼페터

  유튜브를 보다보면 알 수 없는 알고리즘에 나도 모르는 음악가나, 새로운 장르의 음악을 알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안드레아 모티스(Andrea Motis)도 그렇게 알게 된 재즈 트럼페터입니다. 20대 초반의 감정이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절제된 목소리가 인상적이었던 ,아주 작은 체구로 부르는 Summertime과 중간에 연주하는 트럼펫까지 분위기가 딱 쳇 베이커였습니다. 

나중에 찾아보니 '여자 쳇 베이커'라는 별명(?)으로 인지도가 제법 있는 재즈 트럼페터였더군요. 다들 생각은 비슷비슷한가 봅니다.

 

  2011년 조안 차모로(Joan Chamorro)가 이끄는 재즈밴드 Sant Andreu Jazz Band의 공연에서 위클리프 고든(Wycliffe Gordon), Ricard Gili와 함께하는 연주에서는 색소폰을 들고 연주를 하기도 합니다.

  1958년에 발표한 아트 블래키(Art Blakey)의 명반 <Art Blakey and Jazz Messengers>의 첫번째 수록곡인  <Moanin'> 의 연주도 좋습니다.

 

  최근에는 미국으로 진출을  한다고 하는데 앞으로의 행보가 상당히 기대됩니다.

 

  1. 소드 2020.09.23 15:09

    매력적이네요 게닥 아...아름다우시고... -0-

    유튜브 알고리즘 최고인거 같아요 그냥 타고타고 보다보면 다른세상이...ㄷㄷㄷ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