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5-꽃마리-1

토종 들꽃 꽃마리

  산책하러 나가면 자세히 보지 않으면 눈에 잘 안 띄는 들꽃을 찾느라 두리번거리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오늘 포스팅하는 꽃마리도 너무 너무 작아서 정말 자세히 찾아보지 않으면 그냥 덤불 정도로 보고 지나치기 딱 좋은 들꽃입니다. 

씀바귀꽃과 같이 찍은 아래의 꽃마리 사진을 보면 얼마나 작은지 대충 느낌이 보이시나요?

0615-꽃마리-2


  산책로 옆의 풀밭을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여기저기 피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꽃의 지름이 2mm 정도로 너무너무 작은 탓에 약간만 바람이 불어도 흔들림이 심하고, 꽃이 워낙 작아서 사진으로 담기가 참 어려운 꽃입니다.

0615-꽃마리-3


  꽃마리는 농촌의 들녘, 밭, 과수원, 길가, 양지바른 곳 등 가리지 않고 자라는 두해살이 들풀입니다. 지역에 따라 잣냉이, 꽃따지, 꽃말이라고도 부르는데, 꽃이 필 때 꽃이 달리는 줄기가 돌돌 말려 있다가 풀리면서 꽃이 아래쪽에서부터 차례로 핀다고 해서 꽃말이라는 이름이 붙은 꽃입니다. 꽃은 4~7월에 피는데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연한 하늘색의 꽃이 줄기나 가지 끝에 순서대로 달립니다.

0615-꽃마리-4


  예전 보릿고개가 심했던 시절은 이른 봄에 나는 풀은 일단 다 먹을 수 있는지 확인하고 먹을 수 있는 풀은 모두 나물이나 국을 끓여 먹었는데, 꽃마리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이른 봄에 돋아나는 부드러운 순에는 맵고 쓴맛이 있어서 데쳐서 3~4시간 찬물로 우려낸 다음에 된장국을 끓이거나, 참기름이나 들기름을 넣고 무쳐서 먹었다고 합니다.

0615-꽃마리-5


Korean forget-me-not

  꽃마리는 우리나라에서 자라는 토종 들꽃이라서 학명은 Trigonotis peduncularis B. 라고 붙어 있지만 일반적으로 Korean forget-me-not 이라고 부릅니다. 물망초의 이름이 forget-me-not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의 물망초인 셈입니다. 꽃마리도 물망초 처럼 지치과의 식물이라서 아주 관련이 없지는 않겠네요.

0615-꽃마리-6


  오랫동안 우리 곁에서 자란 들풀이라 그런지 한의학에서 약용으로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한방에서는 부지채(附地菜)라고 부르는데, 말려서 근육 마비, 야뇨증, 이질, 적백 이질, 종기, 등창, 부스럼, 대장염약으로 사용했다고 합니다.

0615-꽃마리-7


  꽃말은 외국에서 꽃에 의미를 부여한 것이라서 그런지 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꽃마리에는 꽃말이 없습니다.

0615-꽃마리-8


0615-꽃마리-9


0615-꽃마리-10


0615-꽃마리-11

  생각보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들꽃이니 산책로에서 앙증맞고 작은 들꽃을 보물찾기를 하는 기분으로 한 번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1.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8.06.15 11:47 신고

    오늘도 배우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 2018.06.15 21:46

    비밀댓글입니다

    • 2018.06.16 14:40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8.06.16 07:35 신고

    꽃사진 접사를 처음 찍기 시작할 때
    즐겨 찍었던 꽃마리이군요
    너무도 작아 관심이 없으면 스쳐지나가는
    아름다운 풀꽃입니다..

  4.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8.06.17 04:16 신고

    꽃마리 꽃 정말 작죠.
    평택 덕동산근린공원에서 이 꽃마리 꽃사진 접사 찍으려고 스마트폰을 가까이 대고 초점잡으려 애썼던 기억이 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