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4월 중순으로 접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아침저녁으로는 손이 곱을 정도로 쌀쌀한 날씨에 더 이상 희망이라고는 찾아볼 수가 없어졌습니다. 그래서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절망을 노래하기로 했습니다. 어두컴컴해진 하늘 아래 돋아나는 새싹에 금방이라도 눈물이 맺힐 것 같은 장면을 보면서 차라리 우박이라도 내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길고 긴 절망 속에서, 그나마 아주 희미한 밝음이라도 보일 때 자라나는 것이 희망입니다. 그래서 희망은 마지막으로 가질 수 있는 간절함이기도 합니다. 끝없는 절망 위에서 아주 작은 싹을 틔우며 자라나는 게 희망이지만, 혹여라도 불어오는 꽃샘추위에 사그라들며 더 깊은 절망을 안겨주기도 합니다. 그래서 섣부른 희망은 더 무섭습니다. 

  여전히 캄캄한 어둠 속에서 몸부림쳐 오기를 수년째, 앞은 여전히 보이지 않고 미래에 대한 불안만이 가득한 시점에서 이미 희망은 그 역할을 잃었습니다. 어차피 오지 않을 희망이라면 내 쪽에서 먼저 거절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오지 않을 희망을 기다리면서 버티느니 차라리 스스로 놓아버리는 게 더 현명한 선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집 근처 야트막한 언덕배기를 따라 만들어 놓은 공원에 가득 핀 진달래를 보다가 정호승 시인의 시 한 구절이 떠오르면서, 나는 희망을 거절하기로 결심했습니다.

......
어디로 가야 하나
달도 뜨지 않고
가로등도 다 꺼져버린 밤길에
나에게 아직 사용하지 않은 인생은 남아 있는가
나누어주어야 할 사랑은 남아 있는가
절망은 희망을 딛고 서 있지만
희망은 무엇을 딛고 서 있는가
......
    - 정호승, '희망의 밤길' 중

 

  봄비가 부슬부슬 오던 날 아침, 미처 피지 못한 채 떨어져 있던 벚꽃 봉오리가 제 마음을 대신하는 것 같습니다.

  어느 드라마에서 나온 대사가 문득 떠오르는 아침입니다.

1년 전보다 나아진 것은 없다. 나는 여전히 비참한 패잔병이고 더 빠른 속도로 추락하고 있다.

 

  1. Favicon of https://bluesword.tistory.com BlogIcon sword 2019.04.12 06:01 신고

    차가운 겨울속에서 몸부림 치다가도
    원하던 원치않던 봄은 오고 꽃은 피고 눈대신 비가 내리는 자연의 섭리는 변하지 않더라구요
    물론 뜨거운 여름이 온다 하더라도 내가 아직 겨울에 갇혀있음 여름은 끝까지 오지 않은것처럼 느껴지고요

    추운 겨울속에 있다보면 세상이 겨울이지만
    스스로 걸어나가면 세상은 봄임을 봄꽃으로 알려주는듯 합니다

    밴쿠버는 일주일째 비가 내리는 중입니다;;;;; 비좀 그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