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그대로 간략한 느낌들만....


1. 회전

    • 오가사카 TC-SG 165cm with RC 600FL
      • 13/14 시즌부터 2시즌째 사용중

      • TC-SG에는 600GR을 올리는게 정석인데, 체력도 딸리고 해서 부드럽게 타려고 600FL을 올린 모델.

      • 그래 이게 바로 제대로 된 우드코어를 사용한 스키라는 느낌!!!

      • 기대한대로 부드러우면서도 고속으로 갈 수록 스키가 단단하게 받쳐주는 느낌.

      • 몇 년 전 부터 유행하는 락커시스템을 일찌감치 도입한 덕에 턴 도입도 빠르다.

      • 강설, 습설 어떤 환경에서도 무난하게 원하는대로 스킹을 할 수 있게 해줌


2. 대회전

  • 오가사카 Triun G.Light (06/07) 180cm
    • 회전반경 21m

    • 107-70-97mm@180cm
      F.L.F & AC  탑재. Shell Top 구조. 

    • 21m라고는 하지만 더비때문인지 웬지 빡세다!

    • 올라운드계 대회전이 갖고 싶게 만드는 마력을 가지고 있음

    • 이번 시즌 주로 사용한 아토믹 LT11 180cm를 타다보니 기술계 대회전이 땡김.

    • 대회전 입문은 역시 회전반경 18~19m 정도 나오는 기술계대회전 178~180 정도가 적당하다는 걸 다시 일깨워 줌



  • 아토믹 LT11(05/06??) 180cm
    • 주인이 맡겨 놓고 안 찾아가서 본의아니게 장기 대여중(?)인 스키임

    • 회전반경 19m

    • 잘 돈다. 좀 과장하면 회전스키에 필적하는 느낌이라고 할까....

    • 옛날 아토믹 스키들이 보여줬던 펄럭펄럭 하는 느낌이 좀 과함. 속도를 내면 안정적인데 저속에서는 조금.....

    • 이제는 반납하고 싶은데...  역시 안 찾아감.


3. 올라운드

  • 살로몬 Mustang 170cm
    • 회전반경 15,17,19m(V.R.M(Variable Radius)이 적용됨)

    • 08/09 살로몬 X3 165cm를 처분한 이후 두 시즌 정도 주력으로 사용했던 스키

    • 스윗스팟을 일정하게 못 잡으면 턴이 15m가 나왔다가 19m가 되었다가 하는 단점이... 본인 실력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건지도...

    • 원정 갈 때 1대로 타기 좋음

    • 괜찮은 슬로프(용평 레드나 하이원 헤라2,3, 빅토리아 정도...)에서 타면 스키가 팔딱팔딱 거리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 스타힐 같이 슬로프 길이가 짧은 스키장에선 그런 거 없음. 그냥 딱딱함

    • 속도가 좀 붙어야 스키의 특성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음.

    • 이제 체력이 딸려서 딱딱한 스키가 싫음. 거기다 VRM은 더 싫음.(그래서 단종시켰나....)

               

이래저래 이번 시즌은 부드러운 스키로 편안하게 타는 게 최고인 듯.

기술계 대회전이 자꾸 눈에 밟히는데.... 갖고 싶은 오가사카 TC-MZ는 품절이니....쩝~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