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산-1


  이유는 모르겠지만 아침부터 마음이 무겁고 답답한 날이 있습니다.

  이런 날은 음악을 들으며 시를 한 편 읽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박노해 시인의 '돌을 연주하며'라는 시입니다.


돌을 연주하며

        - 詩 : 박노해


마음이 돌처럼 거치른 날

고뇌가 바위처럼 누르는 날

강가를 걸으며 가을 물소리를 듣는다


흐르는 강물에서 돌들을 치워버리면

그 강은 노래를 잃어버리니


고뇌를 품고 흐르는 강물처럼

고통을 안고 흐르는 강물처럼

돌을 연주하며 물처럼 흘러가리


출처 : http://www.nanum.com/site/25269


'alt.personal > mis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날은 간다 / 김윤아  (4) 2018.05.31
에곤 실레의 자화상이 떠오르던 오후  (2) 2018.05.24
돌을 연주하며 / 박노해  (1) 2018.05.24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Aleksandr S. Pushkin  (0) 2018.05.04
삶의 무게는.....  (6) 2018.04.26
나뭇잎을 닦다  (4) 2018.04.23
  1.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8.06.28 20:53 신고

    추상적인 의미 돌을 연주한다는 뜻이 아마도 우리의 삶의 무게를 말해주고 있지 않나 나름 해석을 해보게 되네요.

+ Recent posts